비닐봉지 대신 종이 가방...일회용품 규제 강화
친환경 좋지만 불편...소비자 홍보 강화 필요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오늘부터 편의점에서 비닐봉지 사용을 금지하는 등 일회용품 규제를 강화한다. 환경 보호를 목적으로 해 큰 저항은 없었지만, 규제를 미처 알지 못했던 소비자들이 현장에서 다소 불편을 겪기도 했다.

24일 서울 송파구 인근 편의점에서 일회용 봉투의 판매와 사용을 금지한다는 안내 문구가 적시됐다. (사진=뉴스포스트 이별님 기자)
24일 서울 송파구 인근 편의점에서 일회용 봉투의 판매와 사용을 금지한다는 안내 문구가 적시됐다. (사진=뉴스포스트 이별님 기자)

24일 서울 송파구 일대 편의점에서는 비닐봉지 대신 종량제 봉투나 종이 가방을 판매했다. 편의점 8곳을 방문한 결과 4곳에서는 매장 문 앞에 일회용 비닐봉지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안내 문구가 적시됐다.

앞서 2021년 말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이 개정되면서 이날부터 일반 편의점과 제과점 같은 종합소매업에서 일회용 비닐봉지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다만 정육이나 생선 등 수분이 있는 음식료품을 담아야 한다면 일회용품이라고 해도 사용이 가능하다. 사이즈가 일정 규격 이하로 작은 봉투 역시 규제 대상이 아니다.

서울의 한 반려동물 용품점에서 비닐봉지를 유상 판매하고 있다.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예외적인 사항에서는 비닐봉투 사용을 허용한다. (사진=뉴스포스트 이해리 기자)
서울의 한 반려동물 용품점에서 비닐봉지를 유상 판매하고 있다.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예외적인 사항에서는 비닐봉투 사용을 허용한다. (사진=뉴스포스트 이해리 기자)

규제 첫날 현장 곳곳에선 혼선이 발생했다. 소비자들이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 금지 규제를 알지 못해 빚어진 혼선이 대부분이었다. 

이른 오후 편의점을 방문했던 20대 여성 A 모 씨는 <뉴스포스트> 취재진에 “비닐봉지 못 쓰는 걸 방금 알았다”며 “오늘은 그냥 (구매품을) 들고 가지만, 내일부터는 장바구니를 들고 다녀야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중년 남성 소비자는 편의점에서 빵과 음료 등을 구매하면서 일회용 비닐봉지를 요구했지만, 매장 점원으로부터 거절당하기도 했다. 점원은 기존 일회용 비닐봉지보다 2~4배 정도 가격이 비싼 종이봉투나 종량제 봉투를 구매할 수 있다고 안내했지만, 남성은 주머니에 한가득 구매품을 담고 매장을 떠났다.

송파구 인근 편의점에서 근무하는 B 모 씨는 “오늘부터 비닐봉지 포장은 안 된다. 어기면 과태료를 우리가 내야 한다. 친환경 때문이라니 납득은 간다”면서도 “고객들에게 일일이 설명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는 건 어쩔 수 없는 사실이다”고 털어놨다.

한편, 일회용품 사용 제한을 어기면 매장에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하지만 환경 당국은 혼선이 빚어질 것을 우려해 규제 시행 후 1년의 계도 기간을 두고,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