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이태원 참사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한 국정조사가 시작부터 삐걱거리는 모양새다. 국민의힘 측이 대검찰청을 조사 대상에서 제외해달라고 요구하면서 첫 회의가 파행됐다.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의가 대상 기관에 대한 합의문제로 연기돼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의가 대상 기관에 대한 합의문제로 연기돼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첫 전체회의가 무산된 후 “국민의힘 쪽에서 조사대상에 대검찰정을 빼 달라고 했는데, 합의가 안 돼서 특위가 잠시 미뤄질 수밖에 없었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김 의원은 특위 야당 간사 내정자다.

앞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전날인 23일 국정조사를 실시하는 데 합의한 바 있다. 준비 기간을 가진 뒤 내년도 정부 예산안 처리 직후 본격적인 현장 조사와 청문회 절차에 들어간다.

조사 대상 기관은 ▲대통령실 국정상황실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대검찰청 ▲경찰청 ▲소방청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 용산구 ▲ 서울경찰청 ▲서울 용산경찰서 ▲서울종합방재센터 ▲서울소방재난본부 ▲서울 용산소방서 ▲ 서울교통공사 등이다. 여기서 국민의힘은 대검을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은 이태원 참사 당일 마약 수사 문제로 대검 역시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참사와 대검이 관련성이 없다며 조사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은 대검찰청의 마약수사와 경찰의 마약수사 상황이 다른데 왜 넣냐고 주장했다”며 “저희는 마약이 용산 이태원 참사 전부터 대통령이 마약 얘기를 했고, 당정협의도 해서 대검의 상황을 봐야 된다는 입장이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