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와 관련해 예산 처리 후에는 합의를 피할 이유가 없다며 사실상 예산 처리가 국정조사보다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사진=뉴시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사진=뉴시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특별수사본부 수사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더불어민주당은 아마 국정조사를 밀어붙이는 것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 예산국회 막바지에 그 무엇보다 중요한 민생문제가 산적해 있다”고 말했다.

정 비대위장은 “예산 처리 시점과 특수본의 수사 결과 발표 시점이 그리 큰 차이가 나지 않고 엇비슷한 시점에 이뤄진다면 예산 처리 후 국정조사에 대한 합의를 피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예산 처리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보다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우리가 집중해야 할 것은 민생이고 예산이고 경제”라며 “지금의 여야 협상이 조금 진전이 되고, 결론에 도달하는 데 의원 여러분의 지혜와 고민이 모아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계획서를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할 방침으로 여당에게 특별위원회 명단 등을 제출하라고 요구해왔다.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