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초81로 금메달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인간 번개'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가 또다시 가장 먼저 결승라인을 통과했다.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육상 남자 100m 3연패다. 볼트는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육상 남자 100m 결승에서 9초81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과 2012 런던올림픽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목에 건 볼트는 올림픽 남자 100m 3연패를 달성했다. 볼트를 제외하면 올림픽 남자 100m에서 2연패를 달성한 것은 '전설'로 일컬어지는 칼 루이스(미국)가 유일하다. 루이스는 1984년 로스앤젤레스올림픽과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연달아 남자 1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볼트는 200m와 400m 계주에 출전해 3관왕을 노린다. 베이징올림픽과 런던올림픽에서 연이어 3관왕(100m·200m·400m 계주)에 오른 볼트는 나머지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면 전인 미답의 올림픽 육상 단거리 3연속 3관왕에 등극하게 된다.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