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중용, 비박계 입각 가능성 주목

[뉴스포스트=설석용 기자] 새누리당 지도부가 11일 탕평인사 등을 건의함에 따라 박근혜 대통령이 이달 중 실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개각 구상에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이날 낮 청와대에서 진행된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신임 지도부간 오찬에서 개각과 관련해 "탕평인사, 균형인사, 능력인사, 소수자에 대한 배려 인사 등이 반영이 됐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이와 관련해 정치권에서는 벌써부터 '호남중용론'이나 비박계 정치인 출신의 입각 가능성 등 다양한 전망을 내놓는 분위기다. 또 일각에서는 향후 비박계 출신의 입각 가능성에 주목하는 시각도 있다.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