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첫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북한이 핵 위협을 한다면 한미 동먕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1일 윤석열 대통령이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사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일 윤석열 대통령이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사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일 윤석열 대통령은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제74주년 국군의날 기념행사에서 기념사를 통해 “북한은 핵 미사일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않고 최근 핵 무력 정책을 법령으로 채택했다”며 “북한이 핵무기 사용을 기도한다면 한미동맹과 우리 군의 결연하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은 국제사회의 핵 비확산 체제(NPT)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북한 정권은 이제라도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비핵화의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북한이 핵무기 사용을 기도한다면 한미동맹과 우리 군의 결연하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저와 바이든 대통령은 5월 한미 정상회담과 이번 순방에서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를 통해 미 전략자산의 적시적 전개를 포함한 확장억제 실행력을 더욱 강화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미 로널드 레이건 항모강습단과 한미 연합 해상훈련을 진행한 것을 언급하면서 “앞으로 정부는 한미 연합훈련과 연습을 보다 강화하여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강력히 대응하는 행동하는 동맹을 구현해 나갈 것”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