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회담을 북한 측에 공식 제의했다.

8일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이산가족 문제 해결 남북당국회담 제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8일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이산가족 문제 해결 남북당국회담 제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8일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통일부 장관 명의의 담화 발표를 통해 “이산가족이란 단어 자체가 사라지기 전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당장 가능한 모든 방법을 활용해 신속하고도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남북 당국 간 회담을 조속히 열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석열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이산가족 문제 회담을 북한에 제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권 장관은 “과거와 같은 소수 인원의 일회성 상봉으로는 부족하다”며 “남과 북의 책임 있는 당국자들이 빠른 시일 내에 직접 만나서 이산가족 문제를 비롯한 인도적 사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열린 마음으로 북한과의 회담에 임할 것이다. 회담 일자와 장소, 의제와 형식 등도 북한 측 희망을 적극적으로 고려할 것”이라며 “북한 당국이 우리의 제안에 조속히 호응해 나올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국민들께서도 정부의 노력을 성원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